상세검색
전체메뉴

이슈&진단

· 이슈&진단은 특정분야의 정책제안이나 아이디어를 시의성있게 제시하여 정책의 방향설정과 실현에 도움을 주고자 작성된 자료입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이슈&진단 상세내용
서명 경기도민 삶의 질 Ⅳ : 웰빙(삶의 질, 워라밸, 건강수준)
저자 이은환
과제분류 이슈&진단
보고서번호 제348호
발행일 2018-11-28 보도자료 HWP
원문 PDF 인포그래픽스
경제적 성장으로 인한 윤택함과 더불어 삶의 질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과거의 경제적 성장과 소득 향상, 높은 연봉을 우선시하던 사회적/개인적 가치가 최근에는 높은 소득보다 삶의 질을 높이려는 욕구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즉, 돈을 적게 벌더라도 적당히 일하고 개인의 여가 및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관심의 증가와 함께, 일과 생활의 균형(work & life balance, 워라밸)을 높이려는 욕구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OECD가 발표한 삶의 질 보고서인 ‘How’s Life? 2017’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의 삶 만족도는 10점 중 5.9점이었는데, 이는 OECD 평균(7.3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고, 30개 조사국 가운데 30위로 보고되었다. 또한 워라밸 수준은 4.7점으로 35개 조사국 가운데 32위였고, 네덜란드(9.3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한국 근로자들의 노동시간은 OECD 국가들 중 가장 높은 수준(2위)으로, 유럽국가의 근로자들 보다 연간 약 4개월을 더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노동생산성은 34개 국가 중 28위 수준으로, 유럽 국가들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2018년 ‘경기도 삶의 질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경기도민들의 삶 만족도, 워라밸 수준, 건강수준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전체 경기도민 중 절반인 53.2%만이 본인의 삶에 만족하는 것으로 분석되었고, 시 군별로 비교해본 결과에서는 최고와 최하위 지역의 격차가 약 2.5배에 달했다. 개인의 학력과 소득 등 사회경제적 계층 간의 삶 만족도 격차 또한 2.5배에 달했다. 경기도민 중 현재 경제활동 중인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자리의 질에 따른 삶 만족도를 비교한 결과 상용근로자 대비 일용근로자의 격차는 약 1.3배였고, 정규직 대비 계약직의 격차는 약 1.2배로 분석되었다. 워라밸 수준은 42.5%만이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룬다고 응답하였고, 워라밸 수준이 높은 집단과 낮은 집단의 격차는 3배 이상으로 분석되었다. 경기도 근로자들의 연간 노동시간은 OECD 평균보다 473시간(약 2개월),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들의 평균 보다 167시간(약 1개월)이 더 길었고, 그 중에도 영세한 자영업자들의 노동시간이 가장 길었다. 특히 이 연구에서 노동시간과 삶 만족도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노동시간이 길어질수록 삶 만족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워라밸 수준 향상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방안마련을 제안한다. 특히 지역 및 계층 간의 삶의 질 불평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격차 완화를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이은환의 다른 보고서

연구보고서 : 총 14건 more

연구보고서
번호 서명 구분 저자 발행년 원문 조회 판매가
1 제4차 경기도 환경보전계획(2018~2027) 수탁 이양주 외 10명 2018 1028 비매
2 경기도 수면산업(Sleep Industry) 육성을 위한 실태조사 및 정책방안 정책 이은환 외 2명 2018 PDF 3174 비매
3 경기도 발전 전략과제 정책 장윤배 외 30명 2018 PDF 14441 비매
4 4차 산업혁명 경기도 모델 구축 및 실행계획 연구 정책 이정훈 외 37명 2018 PDF 6172 비매
5 아토피 없는 경기도 종합계획(2기) 수립 연구 수탁 이은환 외 1명 2017 517 비매

이슈&진단 : 총 13건 more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이정현 031-250-326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