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스 | 멀티미디어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화면크기 화면 크기 확대 화면 크기 원래대로 화면 크기 축소
전체메뉴

인포그래픽스

GRI 정보가 명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될수 있도록 정보를 디자인하고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경제적 성장으로 인한 윤택함과 더불어 삶의 질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과거의 경제적 성장과 소득 향상, 높은 연봉을 우선시하던 사회적/개인적 가치가 최근에는 높은 소득보다 삶의 질을 높이려는 욕구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즉, 돈을 적게 벌더라도 적당히 일하고 개인의 여가 및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관심의 증가와 함께, 일과 생활의 균형(work & life balance, 워라밸)을 높이려는 욕구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OECD가 발표한 삶의 질 보고서인 ‘How’s Life? 2017’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의 삶 만족도는 10점 중 5.9점이었는데, 이는 OECD 평균(7.3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고, 30개 조사국 가운데 30위로 보고되었다. 또한 워라밸 수준은 4.7점으로 35개 조사국 가운데 32위였고, 네덜란드(9.3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한국 근로자들의 노동시간은 OECD 국가들 중 가장 높은 수준(2위)으로, 유럽국가의 근로자들 보다 연간 약 4개월을 더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노동생산성은 34개 국가 중 28위 수준으로, 유럽 국가들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2018년 ‘경기도 삶의 질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경기도민들의 삶 만족도, 워라밸 수준, 건강수준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전체 경기도민 중 절반인 53.2%만이 본인의 삶에 만족하는 것으로 분석되었고, 시 군별로 비교해본 결과에서는 최고와 최하위 지역의 격차가 약 2.5배에 달했다. 개인의 학력과 소득 등 사회경제적 계층 간의 삶 만족도 격차 또한 2.5배에 달했다. 경기도민 중 현재 경제활동 중인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자리의 질에 따른 삶 만족도를 비교한 결과 상용근로자 대비 일용근로자의 격차는 약 1.3배였고, 정규직 대비 계약직의 격차는 약 1.2배로 분석되었다. 워라밸 수준은 42.5%만이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룬다고 응답하였고, 워라밸 수준이 높은 집단과 낮은 집단의 격차는 3배 이상으로 분석되었다. 경기도 근로자들의 연간 노동시간은 OECD 평균보다 473시간(약 2개월),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들의 평균 보다 167시간(약 1개월)이 더 길었고, 그 중에도 영세한 자영업자들의 노동시간이 가장 길었다. 특히 이 연구에서 노동시간과 삶 만족도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노동시간이 길어질수록 삶 만족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워라밸 수준 향상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방안마련을 제안한다. 특히 지역 및 계층 간의 삶의 질 불평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격차 완화를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워라밸 시대, 내 삶의 만족을 위해서는? 2018-11-28 | 이은환
경제적 성장으로 인한 윤택함과 더불어 삶의 질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과거의 경제적 성장과 소득 향상, 높은 연봉을 우선시하던 사회적/개인적 가치가 최근에는 높은 소득보다 삶의 질을 높이려는 욕구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즉, 돈을 적게 벌더라도 적당히 일하고 개인의 여가 및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관심의 증가와 함께, 일과 생활의 균형(work & life balance, 워라밸)을 높이려는 욕구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OECD가 발표한 삶의 질 보고서인 ‘How’s Life? 2017...more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박아현 031-250-359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