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 이슈분석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화면크기 화면 크기 확대 화면 크기 원래대로 화면 크기 축소
전체메뉴

이슈&진단

· 이슈&진단은 특정분야의 정책제안이나 아이디어를 시의성있게 제시하여 정책의 방향설정과 실현에 도움을 주고자 작성된 자료입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이슈&진단 상세내용
서명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Ⅰ : 주거
저자 황금회
과제분류 이슈&진단
보고서번호 제282호
발행일 2017-06-21 보도자료 HWP
원문 PDF 인포그래픽스 보기
경기연구원에서 2016년 경기도 시군에 거주하고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삶의 질을 파악하기 위해 “제1차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를 하였다. 이 글은 이 가운데 주거 분야의 조사를 분석하고 시사점을 도출한 것이다.
첫째, 경기도 가구의 도내 거주기간은 평균 19.4년으로 짧지 않은 편이라고 할 수 있다. 거주기간은 연령이 높을수록 길어지는 경향을 보이며, 지역별로는 개발이 많이 이루어지지 않은 지역의 거주기간이 긴 편이다. 거주기간은 거주자가 느끼는 장소에 대한 애착을 대변하므로, 경기도 지역애착을 위해 거주기간과 통계적 연관성이 높은 주택 개량 보수 등을 포함하는 도시재생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둘째, 경기도에 이사 온 주된 이유는 내집 마련(29.9%)과 전월세의 상승(26.7%)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다. 도내 가구 가운데 20%는 향후 5년 이내 이사할 의향이 있으며, 이 역시 내 집 마련과 전월세 상승 등이 주된 이유이다. 이들이 선호하는 이상 대상지는 각종 편의시설이 비교적 양호한 도심 및 역세권(38.4%), 신도시 및 택지지구(35.7%)로 조사되었다.
셋째, 생활편의시설 만족도는 일상용품 구매 > 의료기관 > 공공기관 > 근린시설 > 복지시설 > 생활문화 기반시설 순으로 조사되었다. 편의시설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도보로 평균 8-11분이며, 차량 등의 비도보 교통수단을 이용할 경우 오히려 평균 3-5분이 더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편의시설 만족도에서 상위 10개 편의시설이 많은 시군은 서울에 인접하거나 교통이 양호한 편인 과천시, 부천시 등으로 조사되었다.
이상의 조사 결과로 판단하건데 첫째, 장소애착 및 거주기간 증진을 위해 의료기관, 생활문화시설, 복지시설 등 편의시설 확보, 도시재생, 근린재생, 따복공동체사업 등 가칭 “작은 도시계획”이 중요하다. 둘째, 직주불일치를 개선하여 도내 지역 자족성을 강화하여야 한다. 셋째, 걷기가 편리한 도보생활권을 정비하고, 편의시설에 대해서는 평가 및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것이 경기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황금회의 다른 보고서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이정현 031-250-326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