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스 | 멀티미디어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화면크기 화면 크기 확대 화면 크기 원래대로 화면 크기 축소
전체메뉴

인포그래픽스

GRI 정보가 명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될수 있도록 정보를 디자인하고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인해 공급 및 수요부문이 크게 위축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20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는 요원해지고 있다. OECD, IMF, World Bank 등 주요 국제기관들은 지난 3월 초 전 세계가 경기둔화를 경험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불과 한 달 만에 IMF 총재가 2020년 역성장을 언급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상흔이 깊게 새겨지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피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주요 금융기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시장이 위축됨에 따라 2020년 경제성장률이 -0.6~0.8%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2월 전 산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했으나 전방연쇄효과가 큰 자동차 산업이 크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매판매 2.3% 감소, 3월 고용률 0.8%p 하락,3월 수출 0.2% 감소, 3월 신규 실업급여 신청자 수 급증 등 코로나19의 여파가 나타나고 있다. 경기도의 2월 광공업 생산과 수출은 반도체 생산 및 수출회복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0.6%, 2.0% 증가했다. 그러나 자동차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9.4% 감소했으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경기도 내 신용카드 오프라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조 8,503억원 (10.9%) 감소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 파급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의 충격은 수요 공급 부문에서 동시에 발생했다. 이후 양 부문 간 충격이 상호작용을 통해 심화되고 국제적으로 파급된다는 점에서 기존의 경제위기 및 스페인 독감의 여파와는 차이를 보인다. 감염병으로 인한 경제충격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수요 및 공급부문 모두에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 경기도는 보편성과 적시성을 지닌 정책기조를 유지하면서, 앞으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실업자 등 취약계층 대상 지원정책의 확대를 통해 효과적으로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국내의 경제적 어려움은 계속될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상품 부실화에 의한 금융위기 가능성, 식량 공급망 붕괴, 지정학적 갈등 등 경제위기를 초래할 대외요인들도 아직 남아있다. 따라서 국내 경제회복을 위한 단기적인 정책적 지원을 시행하는 동시에, 앞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할 대내외적인 경제적 여파를 검토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또한, 코로나19 종식 이후 각 분야의 구조적 변화 점검 및 대응을 위한 분야별 심도 있는 논의 역시 필요하다.
코로나19로 흔들린 우리 경제, 대응방안은? 2020-04-17 | 김태영,이유진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인해 공급 및 수요부문이 크게 위축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20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는 요원해지고 있다. OECD, IMF, World Bank 등 주요 국제기관들은 지난 3월 초 전 세계가 경기둔화를 경험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불과 한 달 만에 IMF 총재가 2020년 역성장을 언급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상흔이 깊게 새겨지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피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주요 금융기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시장...more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박아현 031-250-359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