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스 | 멀티미디어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화면크기 화면 크기 확대 화면 크기 원래대로 화면 크기 축소
전체메뉴

인포그래픽스

GRI 정보가 명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될수 있도록 정보를 디자인하고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최근 전 세계가 코로나19라는 신종감염병으로 인해 재난적 상황에 직면해 있다. 확진자는 전 세계적으로 4백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 수는 30만 명에 달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확진자는 1만여 명, 사망자는 250명을 넘은 상황이다. 
  이러한 감염병 재난은 국가적 차원에서 전 국민적인 트라우마를 안겨줌과 동시에 확진자와 유가족뿐만이 아닌 전체 국민 개개인의 정신건강에도 많은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특히 이번 코로나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과 후속될 경제위기는 코로나 상황의 종료 후 자살률의 증가 등으로 우리 사회를 괴롭힐 수도 있다.
  설문조사를 통해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우리 국민들의 심리정신적 상태를 분석한 결과, 국민의 절반 수준이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었고(48%), 대구는 그 수치가 65%에 달했다. 이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높고, 특히 전업주부와 자영업자들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국민은 20%에 달했고(대구 31%), 계약직과 같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비율이 높았다. 국민들이 체감하는 코로나19의 스트레스 수준(3.7점)을 과거 다른 재난과 비교한 결과, 메르스(2.5점)의 1.5배, 경주/포항 지진(2.7점)의 1.4배로 나타났고, 세월호 침몰의 스트레스(3.3점)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언론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 제일 먼저 느끼는 감정은 ‘특정 개인/단체의 일탈행동에 대한 원망’(23%)과 ‘코로나가 지속될 것이라는 절망감’(16%)이 1, 3위를 차지했지만, ‘일선 의료인력에 대한 응원’(19%)과 ‘정부의 방역정책 응원’(12%)도 각각 2위와 4위를 차지했다. 특히 확진자를 접할 때의 감정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대다수가 ‘위로 동정’(67%)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편 국민들의 절반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정신적 지원서비스를 필요(50%)로 하고 있었는데, 그 종류와 방법은 연령대, 직업군, 지역 등에 따라 다양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심리정신적 트라우마를 회복하기 위해 몇 가지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계층, 대상별 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의 도입이 필요하다. 둘째, 포스트-코로나 자살증가 예방전략 수립 및 심리백신 프로그램의 도입이 필요하다. 셋째, 국공립 의료기관의 감염병-정신응급 대응체계의 구축이 필요하다. 경기도의 경우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도민 힐링 프로그램의 개발과 보급, 계층, 대상자별 맞춤형 서비스의 제공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 장기화, 멘탈데믹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2020-05-15 | 이은환
최근 전 세계가 코로나19라는 신종감염병으로 인해 재난적 상황에 직면해 있다. 확진자는 전 세계적으로 4백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 수는 30만 명에 달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확진자는 1만여 명, 사망자는 250명을 넘은 상황이다. 이러한 감염병 재난은 국가적 차원에서 전 국민적인 트라우마를 안겨줌과 동시에 확진자와 유가족뿐만이 아닌 전체 국민 개개인의 정신건강에도 많은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특히 이번 코로나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과 후속될 경제위기는 코로나 상황의 종료 후 자살률의 증가 등으로 우리 사회를 괴롭힐...more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박아현 031-250-359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