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스 | 멀티미디어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화면크기 화면 크기 확대 화면 크기 원래대로 화면 크기 축소
전체메뉴

인포그래픽스

GRI 정보가 명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될수 있도록 정보를 디자인하고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인쇄하기
	□ 높은 비율의 산지 주택개발과 환경⋅경관 훼손 및 기반시설 미흡
○ 비시가화지역의 전체 건물수 대비 단독주택 비율이 적게는 22.9%에서 많게는 71.9%에 이르고, 11개 사례 시군 대상
 개발행위허가의 경우 주택 관련 개발의 52.2%가 지목이 임야인 토지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산지전용허가의 경우도 전체 허가의 44.4%가 소규모 주택과 관련된 개발임.
- 11개 사례 시군을 살펴본 결과, 단독주택 중에서 표고 100m 이상에 입지하는 주택의 비율이 포천시 84.2%, 양평군 39.3%, 남양주시 26.1%로 높으며, 이천시 11.2%, 여주시 8.1%, 연천군 7.5%로 나타남. 
○ 산지에서의 주택개발은 성토⋅절토 등으로 인한 경관 훼손뿐만 아니라, 집단화에 따른 기반시설 부족 등의 문제를 야기하고 있음.
- 근본적인 원인은 계획지역과 비계획지역 간 허용 용도의 차별성이 부족하고, 개별입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제도가 미흡한 측면이 있기 때문이며, 세부적으로도 경사도, 표고, 성토⋅절토, 기반시설 등의 허가기준이 느슨함.

□ 단기적 대책으로 개발행위허가와 산지전용허가의 기준 강화
○ 단기적으로는 개발행위허가제도의 물리적 기준 강화, 산지전용허가 기준 강화를 통해 산지 난개발을 방지함.
- 개발행위허가에서는 건축물의 건축과 관련된 도로폭, 도로 경사를, 토지형질변경과 관련하여서는 표고, 경사, 절토(옹벽, 비탈면, 비탈면 수직높이) 등의 기준을 강화하도록 함.
- 산지전용허가의 경우 농림어업용 생산⋅이용⋅가공시설의 용도변경에 대한 엄격한 기준, 건축물의 건축 경우 산지전용허가와 개발행위허가 중 강화된 기준을 적용하도록 함.
○ 소규모 개별입지는 대부분 시군 승인사항이어서 시군 도시⋅군계획 조례 등을 통해 이루어질 수 있으므로 시장⋅군수, 의회 등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선결조건임.

□ 장기적 대책으로 용도지역의 허용용도, 계획적 개발, 기반시설부담제도 개선
○ 장기적으로는 용도지역의 허용 용도와 밀도의 차별화, 계획적 차원에서는 계획이 수립된 지역과 미수립된 지역의 차별화, 기반시설 부담으로 비도시지역(계획이 없는 지역)의 개발에 대해 원인자 부담을 시키는 것을 들 수 있음.
산지 난개발, 이제 그만! 2020-05-31 | 이외희,이성룡,옥진아
□ 높은 비율의 산지 주택개발과 환경⋅경관 훼손 및 기반시설 미흡 ○ 비시가화지역의 전체 건물수 대비 단독주택 비율이 적게는 22.9%에서 많게는 71.9%에 이르고, 11개 사례 시군 대상 개발행위허가의 경우 주택 관련 개발의 52.2%가 지목이 임야인 토지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산지전용허가의 경우도 전체 허가의 44.4%가 소규모 주택과 관련된 개발임. - 11개 사례 시군을 살펴본 결과, 단독주택 중에서 표고 100m 이상에 입지하는 주택의 비율이 포천시 84.2%, 양평군 39.3%, 남양주시 26.1%로 높으며, 이...more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박아현 031-250-359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