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스 | 멀티미디어 | 경기연구원
상세검색 ENGLISH 메뉴열기

인포그래픽스

GRI 정보가 명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될수 있도록 정보를 디자인하고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버튼
인쇄하기
	공유경제(Sharing Economy)란 한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력적 소비의 경제로 대량생산과 대량소비의 자본주의 경제와 대비되어 사용된다. 최근 세계적 저성장 기조로 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 공유경제 규모는 2013년 기준으로 51억달러 수준이지만 매년 80%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메가트랜드 시장이다. 세계 공유경제 부문은 북미(60%)와 유럽(35%)이 장악하고 있는데 대표적 성공사례는 빈집(방) 공유서비스인 `에어비앤비(AirBnB)’와 카쉐어링 서비스인 `집카(Zipcar)’가 있다. 세계적인 공유기업의 성공과 함께 우리나라도 2011년 이후 많은 공유기업이 설립되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공유경제가 생활 속에 자리 잡으면서 집에서 대학 강의를 듣고, 공공자전거를 타고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로 출근하고, 타인과 밥을 먹으며 경험을 공유하는 `공유족’이 탄생하였다. 
  우리나라의 공유기업은 대다수가 자본금 1억원 이하, 직원수 5명 내외의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용자는 스마트폰과 인터넷에 익숙한 20대와 30대가 주를 이루지만 점차 전 연령층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공유기업은 국내 시장여건이 국외에 비해 다소 불리하다 평가했지만, 향후 10년간 공유시장은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정부에는 재정지원과 시민홍보를 주문했다(자체조사, 2014년 2월).
  정부와 사회입장에서 공유경제를 주목하는 이유는 공유경제가 기업의 수익이 사회적 기여로 연결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대여자는 유휴자원의 수입원화, 이용자는 비용절약, 사회전체로는 자원의 절약과 환경문제의 해소를 가져오는 착한경제라는 것이다. 최근 연구는 카쉐어링 1대가 승용차 13대를 대체하고, 카쉐어링 이용자의 평균 20%가 승용차의 구매를 미룬다는 분석이다. 이를 적용하면, 우리나라의 카쉐어링 1대의 지역경제 흡수효과는 연간 4,537만원으로 추정된다. 수도권에서 카쉐어링 활성화 정책으로 전체 승용차의 20%인 140만 대가 대체되면, 지역경제 흡수효과는 연간 4조 8,8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과거 `품앗이’와 같은 협력문화, 높은 교육수준과 함께 세계 최고수준의 IT기술과 유/무선 인터넷망을 가지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잠재력을 바탕으로 공유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의 개선, 공유기업 인증 및 투자, 기업의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 또한 공공-기업-시민단체의 협력을 통해 비전문가와 비경제인구층(노인, 주부, 비취업자 등)의 공유경제 참여를 확대하고, 사회봉사, 재능기부 등 비영리 공유분야의 확대도 추진하여야 한다.
수도권 카쉐어링 정책으로 본 공유경제 효과 2014-02-26 | 김점산,지우석,강상준
공유경제(Sharing Economy)란 한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력적 소비의 경제로 대량생산과 대량소비의 자본주의 경제와 대비되어 사용된다. 최근 세계적 저성장 기조로 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 공유경제 규모는 2013년 기준으로 51억달러 수준이지만 매년 80%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메가트랜드 시장이다. 세계 공유경제 부문은 북미(60%)와 유럽(35%)이 장악하고 있는데 대표적 성공사례는 빈집(방) 공유서비스인 `에어비앤비(AirBnB)’와 카쉐어링 서비스인 `집카(Zipcar)’가 있다. 세계적인... 더보기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에서 제공된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정보부 박아현 031-250-3591 메일보내기
  • 최종수정일 : 2018-03-30